육아는 힘이 된다

육아는 힘이 된다

  • 자 :장정민
  • 출판사 :마음세상
  • 출판년 :2020-06-18
  • 공급사 :(주)북큐브네트웍스 (2020-11-30)
  • 대출 0/1 예약 0 누적대출 7 추천 0
  • 지원단말기 :PC/스마트기기
  • 신고하기
  •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

지금, 이 순간’의 반짝임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





▶ 엄마의 일상이 ‘모두’에게 축복이 되어





생각보다 훨씬 복잡하고, 어려운 게 육아라는 걸 직접 해 보면서 깨달았다. 먹이고, 재우고, 닦이기만 하면 된다는 생각은 도대체 어디에서 나온 근거 없는 자신감인지.

내가 서 있는 이곳이 100m 달리기의 출발선인 줄 알았다. 시작! 하는 출발 신호에 앞만 보고 힘차게 달렸다. 100m는 한참 지난 것 같은데 도착 선이 없었다. 아! 이곳은 마라톤 경기장이구나. 힘이 벌써 다 빠졌는데, 그걸 이제 깨닫다니.



잘하고 싶었다. 잘 해내고 싶었다. 그런데 난 도대체 누구에게 잘 보이고 싶었던 것일까.

육아를 ‘나를 증명하는 대회’ 쯤으로 여기고 있었다.

‘엄마’ 역할을 잘 해내야 ‘나’가 우뚝 설 수 있다고 생각했다.

우리는 행복하기 위해, 사랑하기 위해 만난 존재라는 걸 까맣게 잊은 채.



잘 해내야겠다는 부담감, 앞서 나가야겠다는 욕심, 그리고 자만과 이기심까지.

내가 내려놓은 딱 그만큼 나의 마음에 공간이 생겼다.

비로소 아이와 나를 찬찬히 바라봐줄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.

그때부터 좋은 향내가 폴폴 풍기기 시작했다. 따스한 온기가 퍼져나가기 시작했다. 육아가 즐거워지기 시작했다.



이 악물고 육아를 하는 그 순간부터 잊게 되는 것이 있다.

앞만 보고 내달리다 보면 놓치게 되는 인생의 숱한 아름다움처럼.

잘하겠다는 그 마음은 ‘아이’에게만 국한 시켜선 안 된다.

엄마로 잘살아보겠다는 마음은 결국 한 인간으로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와 맞닿아 있다.

‘아이’와 같이 ‘엄마’도 함께 잘 살아야만 한다.

엄마의 일상이 ‘모두’에게 소중한 선물이 되어야 한다.

우린 그걸, 그 단순한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..



엄마의 일상이 엄마에게도 선물이 될 수 있다고 말해주는 책.

이 책은 바로 그러한 책이다.



▶ 아이는 예쁜데 육아는 슬퍼질 때





불현듯 내 마음에 떨어진 작은 슬픔의 씨앗이 어느 순간 내 전체를 불행으로 감싸 버릴 때, 예쁜 아이를 기르는 육아가 어느샌가 슬퍼지고야 말 때, 우리에겐 필요하다. 누군가의 따스한 빛이, 곱고 고운 그 빛이.







▶ 순간을 붙잡을 방법 같은 건 이 세상 어디에도 없기에

우리는 그저 지금 이 시간을 만끽하는 수밖에





아이와 맞는 첫 순간의 빛깔이 고왔으면 좋겠다.

알록달록 오색 빛으로 마음마저 밝아지면 기쁘겠다.

귀중한 순간이 거친 색으로 물들어버리는 건 생각만으로도 속상하다.

‘매우 당혹’ 또는 ‘어안이 벙벙’ 한 첫 순간일지라도 아이와 맞는 많은 처음에 정성을 다해야지.

한번 물든 색깔은 절대 지워지지 않는다는 것을, 다른 빛깔로 다시 물들일 수 없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지.

그건 아이와의 첫 순간뿐만 아니라, 내 삶의 많은 처음에도 해당하는 말일 테니깐.

지원단말기

PC : Window 7 OS 이상

스마트기기 : IOS 8.0 이상, Android 4.1 이상
  (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)

전용단말기 : B-815, B-612만 지원 됩니다.
★찜 하기를 선택하면 ‘찜 한 도서’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.